김홍걸, 10억대 분양권 재산신고 누락에…“재산관리 직접 안해”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이어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15 총선 당시 재산신고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총선 당시 아파트 분양권 등 배우자와 관련한 재산을 빠뜨리거나 사실과 다르게 신고한 것으로 9일 파악됐다.

지난달 국회의원 재산공개(5월 기준)에 따르면 김 의원은 총선 전에 비해 10억여원 늘어난 67억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총선 당시 김 의원의 배우자 임모 씨의 예금 신고액은 1억1000만원이었지만,지난달 재산공개 때에는 11억7000만원으로 대폭 늘었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임씨는 2016년 서울 고덕동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가 지난 2월 매각했지만, 지난해 12월 말을 기준으로 한 4·15 총선 당시 재산신고에는 이 분양권을 포함하지 않았고 분양권 매각 대금이 들어온 이후 최근 신고 내역에 포함했다.

김 의원은 서울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강남구 일원동과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이 분양권을 포함해 4채를 신고해야 했지만 결국 3채만 신고한 셈이다.

김 의원은 또 배우자가 서울 서대문구 상가 263.80㎡ 중 절반인 131.90㎡(5억8500만원 상당)를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이미 소유권을 모두 넘겨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절반만 신고한 셈이다.

김 의원 측은 이에 대해 “의원 본인이 재산 관리를 직접 하지 않으면서 분양권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분양권이 신고 대상인지도 몰랐다”며 “상가는 보좌진이 등기부등본을 착오해 잘못 신고한 것으로, 행정 실수로 벌어진 일일 뿐 의도를 가지고 숨긴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조수진에 이어 김홍걸, 실망이 크다”며 “재산은 본인이 밝히지 않는 한 보좌진이 알 수 없고 현금성 자산 증가는 고의적 누락 의혹의 단초다. 국회의원 재산신고 변화를 전수조사하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앞서 신고한 3주택 가운데 강남구 일원동 아파트를 처분해 2주택자가 됐다고 밝혔지만, 차남에게 증여한 것으로 나타나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이면서 ‘남북경협 테마주’로 분류되는 현대로템 주식 8718주(1억3천730만원어치)를 보유했다가 이해 충돌 논란을 빚고 처분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