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술우수자 300명 선발…시각·영상디자인 면접 폐지

신용현 입학처장

숙명여대는 수시모집 비중을 2020학년도 67.1%에서 2021학년도 67.8%로 소폭 늘렸다. 사회기여 및 배려자전형을 폐지하고 기존 국가보훈대상자와 기회균형선발로 나눠진 전형을 고른기회전형으로 통합해 67명을 선발한다. 또 예능창의인재전형 중 시각·영상디자인과의 면접이 폐지되고 1단계 선발인원을 기존 6배수에서 10배수로 늘렸다.

논술우수자는 300명 선발한다. 논술시험 70%와 학생부(교과) 30%로 선발한다. 전년도와 같이 논술문항에 대한 공통문항을 폐지해 인문계열 지원자의 경우 2문항, 자연계열 지원자의 경우 1문항이 제시된다. 자연계열 문항의 경우 세부문항이 있을 수 있다. 공통문항 폐지로 수험생의 논술 준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계열별 변별력을 높이고자 했다. 수능최저학력 기준은 경우 인문·자연계열 모두 수능 4개 영역 중 2개 영역 등급 합 4등급 이내로 전년도와 같다.

탐구영역 선택시, 전년도와 동일하게 2개 과목 중 상위 1개 과목만 활용하며 수험생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논술시험 난이도를 조정할 예정이다.

학생부교과전형은 총 244명을 선발한다. 학생부 반영 교과의 석차등급을 이수단위로 가중 평균한 환산석차등급을 활용해 학생부(교과) 100%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인문·자연계열 모두 수능 4개 영역 중 2개 영역의 등급 합 4등급 이내다. 국내 고교에서 5학기 이상 재학하고 5학기 이상 학생부 성적이 기재된 학생만 지원할 수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34.9%로 전년도(33.5%) 보다 확대해 선발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인 숙명인재전형은 서류형(숙명인재I)과 면접형(숙명인재II)으로 구분해 선발한다. 숙명인재I전형은 총 423명을 서류 100% 선발로 면접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숙명인재II전형은 총 230명을 선발한다. 1단계에서 서류 100%로 4배수를 뽑은 뒤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40%, 면접 60%를 반영한다. 소프트웨어융합인재전형은 IT공학전공 7명, 컴퓨터과학전공 8명, 소프트웨어융합전공 4명으로 총 19명의 신입생을 모집한다. 예능창의인재전형은 무용과와 음악대학, 미술대학에서 총 154명을 선발한다. 체육교육과는 전년도와 동일하게 학생부(교과) 40%와 면접 10%, 실기 50%으로 선발하며 실기종목을 세분화했다.

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