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코로나19 쇼크에…오비맥주, 올해만 두 번째 희망퇴직 실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오비맥주가 근속 10년 이상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한다. 지난 4월 희망퇴직을 단행한 지 5개월 만이다.

9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근속 10년 이상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010년 9월 30일 이전 입사자는 모두 해당된다.

희망퇴직 신청 시 근속 10년 이상~15년 미만인 경우 24개월치 임금이 지급되고, 15년 이상은 34개월치가 지급된다. 다만 정년까지 잔여 근속 기간이 34개월 미만인 직원에 대해선 위로금을 잔여기간만큼만 지급한다.

오비맥주의 대표 브랜드 '카스' 제품 이미지.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생산량이 감소하고 물류량도 줄어들면서 인력 감축 필요성이 있는 부분은 맞다"면서도 "구조조정 대상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100% 희망자만 상담을 거쳐 진행하는 것이기에 강제성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희망퇴직 때도 신청자가 10여명에 불과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선 올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외식시장이 침체되면서 경영 상황이 악화돼 오비맥주가 올해만 벌써 두 번째 희망퇴직 단행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상대적으로 가정용 소매시장에서 맥주 판매가 늘었다고는 하지만, 업소용 시장에서 입은 타격을 상쇄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4월 오비맥주는 카스 판매 부진을 이유로 청주공장 가동을 4주간 중단하기도 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