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본과 4학년 81%, ‘국가고시 거부’ 반대

[헤럴드경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81%가 동맹휴학 및 의사 국가고시의 지속 거부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8일 서울대학교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서울대 의대 학생회는 재학생 884명을 대상으로 동맹휴학과 의사 국가고시 응시거부에 대한 내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재학생 745명(84%)이 참여한 설문조사에는 70.5%가 현시점에서 단체행동(동맹휴학 및 국시 거부)을 지속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올해 의사 국시를 치러야 하는 본과 4학년은 81%가 단체행동 지속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 설문에는 본과 4학년 학생의 80%가 참여했다.

이 가운데 본과 3학년은 75%와 본과 2학년은 60%, 본과 1학년은 55%가 단체행동을 지속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답했고, 예과 1학년과 2학년은 단체행동 지속을 반대하는 응답이 86%와 70%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