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무료 독감 예방 접종 받으세요”

독감 무료 예방접종 안내문.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겨울철 시민 건강을 위해 내년 4월 30일까지 지정 의료기관을 통해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한 인플루엔자의 확산을 막기 위해 생후 6개월에서 만 12~65세 이상이던 인플루엔자 접종 대상을 한시적으로 생후 6개월 이상 만18세까지, 만62세 이상 노인으로 확대했다.

이와는 별도로 시가 별도 예산을 투입해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와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도 무료 접종을 지원한다. 시민 44만4000여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생후 6개월 이상~만 8세 이하 어린이 중 생애 첫 접종자와 1회 접종자는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하고 2회 접종을 마친 만8세 이하 어린이와 만 9~18세 청소년은 1회 접종하면 된다. 기간은 오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임신부는 오는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1회 접종하면 된다. 임신부임을 확인할 수 있는 산모수첩 등을 지참해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접종 받을 수 있다. 노인들은 다음달 13일부터 만75세 이상 노인을 시작으로 연령별로 7일 간격을 두고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만 70~74세 노인은 다음달 20일부터 만62세 이상 노인은 다음달 2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시에서 지원하는 만 60~61세 노인, 만 19~59세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와 장애인은 오는 11월 3일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한다. 자세한 내용은 보건소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감기나 인플루엔자는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해 이를 예방하는 것이 의료시스템 과부하를 방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