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고, 튀기고 동시에…락앤락, 스팀에어프라이어 출시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대표 김성훈)이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스팀에어프라이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이달 21일까지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락앤락 스팀에어프라이어는 조리 기능에 주력해 개발된 주방 소형가전으로, 기존 에어프라이어의 한계를 보완해 스팀 조리까지 가능한 ‘액티브 스팀’ 기술을 적용했다.

액티브 스팀은 스팀 히터가 곧바로 증기를 발생시켜 조리물에 직접 분사하는 기술이다. 분 단위로 스팀 양을 조절할 수 있어 음식 구석구석 고르게 스팀을 적용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은 락앤락이 스팀에어프라이어 출시와 함께 오픈한 엘엘랩스(LL Labs) 사이트에서 단독으로 진행된다.

락앤락 스팀에어프라이어는 기존 에어프라이어와 달리, 찌는 요리(스팀)와 굽는 요리(에어프라이어)가 모두 가능한 주방가전이다. 스팀 혹은 에어프라이어 기능을 각각 따로 사용하거나, 스팀과 에어프라이어 조리가 동시에 되는 멀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멀티 기능을 이용하면 겉은 바삭하면서도 속은 촉촉한, 완성도 높은 요리를 만들 수 있다.

락앤락이 스팀에어프라이어를 출시하고 이달 21일까지 사전예약판매에 들어갔다. [락앤락 제공]

에어프라이어 기능으로 굽기 전에 스팀(증기)을 분사하면 음식물에 있는 전분이 막을 형성해 수분을 내부에 가둬두게 되는데, 이 때문에 더욱 촉촉하고 음식이 식어도 오랫동안 바삭한 상태를 유지한다. 단순히 굽거나 튀길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음식물 표면에 수분이 스며 나와 눅눅해진다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다.

고기, 치킨, 만두, 생선구이 등 8가지 대표 메뉴를 정하고, 해당 조리 버튼을 누르면 가장 알맞은 시간과 온도로 자동 조리 기능도 적용됐다. 무게 단위, 조각 단위로 조리를 세팅할 수 있어 더욱 섬세하다. 7ℓ 대용량으로 생닭 네 마리(4호 닭 기준)까지 펼쳐 넣을 수 있고, 3~4인 가구가 활용하기 충분하다.

이웅희 이노베이션팀 팀장은 “주방 필수가전으로 떠오른 에어프라이어를 더욱 편하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기존 에어프라이어의 한계를 보완하고 차별화된 액티브 스팀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에어프라이어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