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소환 윤영찬 의원…野 의원직 사퇴해야 강공 (상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보좌진과 연락중이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위원회가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카오 문자 논란’으로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회사 불참 의사를 표하고 퇴장하며 윤 의원의 상임위 사보임은 물론 의원직 사퇴까지 촉구했다.

9일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예정돼있던 과학기술원자력법안심사소위원회는 정회중이다.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회의가 시작되자 회의장에서 불참 의사를 알리고 퇴장한 뒤 소통관으로 자리를 옮겨 윤 의원 상임위 사보임 및 의원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민의힘 과방위원 일동은 "카메라 렌즈에 찍힌 어제의 사진 한 장은 우리의 시간을 40년 전 신군부의 언론 통폐합을 통한 언론 탄압이라는 무시무시한 독재의 시간으로 회귀시켰다"고 비난했다.

윤 의원의 논란은 상임위 일정 진행까지 여파를 미치고 있다. 과방위 관계자는 “여당 의원들끼리만 회의를 진행해도 정족수를 충족하지만 논란 여파가 너무 커 회의가 진행되지 못하고 정회됐다”고 말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