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8명, 비대면 채널 통한 보험가입 원해”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보험소비자 10명 중 8명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건강보험에 가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세대별로 다소간 달랐다. 30~50대는 ‘저렴한 보험료’ 비대면 보험가입을 선호하는 이유로 들었지만, 20대는 편의성과 보험설계사 대면 자체에 대한 부담감을 비대면 선호 이유라고 꼽았다.

9일 인슈어테크 기업 ‘보맵’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조사한 설문조사 결과 건강보험 가입경로는 대면채널이 77.3%로 우세했으나, 비대면 방식의 보험가입에 대한 긍정적 답변이 84%로 집계됐다. 향후 비대면 채널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일과 3일 양일간 전국 20~50대 건강보험 가입대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4%는 암, 실손의료비 보험 등 건강보험을 온라인·모바일에서 가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가 80.6%, 30대 86.7%, 40대 85.2%, 50대 83.6%로 디지털에 익숙한 세대는 물론 장년층도 비대면 보험가입에 대해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비대면 채널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저렴한 보험료(25%) ▷이용 편의성(21.1%) ▷대면영업에 대한 부담이 없어서(20.7%) 순으로 답했다. 특히 30~50대가 낮은 보험료를 우선선택한 반면 20대는 비대면 채널 선호 이유를 편의성과 ‘대면영업의 부담’ 순으로 꼽았다.

이외에도 맞춤형 보장설계(17.1%)와 원하는 보험정보를 자세히 알 수 있는(14.5%) 등 고객지향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