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과격시위대에 “바이든 유권자”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과격 시위대를 대선 경쟁자인 조 바이든 후보의 유권자라고 규정했다. ‘법과 질서’를 부각하기 위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지난 주말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행진하던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BLM) 시위대가 식당 야외에서 식사하던 노인들에게 다가가 조롱하는 영상과 시위대가 음식점에 들어가 확성기로 외치며 영업을 방해하는 영상들을 공유했다.

그는 “시위자가 아닌 이들 무정부주의자는 바이든 유권자들”이라며 “하지만 그(바이든)에게는 통제력이 없고 할 말도 없다. 수치스럽다. 그런 것은 본 적이 없다. 폭력배들”이라고 썼다.

그는 다른 트윗에선 “약하고 한심한 민주당의 리더십 때문에 이런 폭력 행위가 민주당이 운영하는 다른 도시와 주들에서 일어나고 있다. 빨리 멈춰야 한다”며 “바이든과 상원에서 가장 진보적인 러닝메이트인 카멀라는 그것에 관해 이야기조차 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법과 질서라는 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이끄는 도시·주에서 폭력 시위가 만연한다고 비난하면서 ‘법과 질서’ 수호를 내세워 강경 대응을 정당화하고 시위를 방관하는 바이든 후보가 집권하면 ‘무법천지’가 된다는 프레임으로 지지층 결집을 시도해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들 트윗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법과 질서의 후보자로 내세우면서 아무런 증거 없이 바이든 후보를 무질서 시위자들과 결부시키려고 했다고 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 대응 접근법 관련, “트럼프는 재선 싸움의 정치적 연료로 폭력의 이미지를 사용한다”면서 그가 폭력에 대한 상세한 묘사를 재선 전략의 중심축으로 삼는 방향으로 되돌아갔다고 평했다.

그 과정에서 트위터와 유세 연설, 백악관 연단까지 국내 갈등을 증폭시키는 플랫폼으로 사용된다고 WP는 지적했다.

이는 2016년 대선 후보로 지명될 당시 이슬람 과격 테러와 미국 불법체류자 범죄에 초점을 맞춰 효과를 봤던 전략을 되풀이하는 것으로, 이번에는 흑인 범죄 등 새로운 위협에 대한 경고로 대체된 것이라고 WP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에는 텍사스주에서 시위대와 보안관 사이에 벌어진 난투극 영상과 포틀랜드에서 거리 시위 도중 불이 붙은 영상 등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폭력적인 위협과 갈등에 초점을 맞춘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전국을 휩쓸고 경제를 위축시키면서 그가 정치적으로 표류하는 것처럼 보인 여름 이후”라고 전했다.

또 경찰의 위법행위에 대한 항의 시위가 폭력 양상으로 흐르자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은 다시 한번 바뀌었고, 이는 ‘바이든의 미국에서는 아무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며 바이든 후보를 공공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묘사하는 것이라고 WP는 설명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