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10월부터 비대면 평생교육 강좌 운영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다음달 중 개강하는 비대면 평생교육강좌 수강생을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웹 화상 프로그램인 줌(Zoom) 등을 이용해 강좌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좌는 ▷나를 들여다보는 글과 그림(화요일 오후 2시~4시 10분) ▷강북 스마트폰 사진작가(수요일 오후 2시~4시) ▷핸드메이드 손뜨개 인테리어(목요일 오후 2시~4시) ▷배워서 남주는 우쿨렐레 아카데미(금요일 오후 2시~4시) 등 총 4개다.

수업에는 에세이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봉현 강사, 네이버 여행플러스에 사진 강의를 연재한 박성욱 강사, 현 프롬어스 수예공방 대표인 도희선 강사, 현 마카나우쿨렐레 대표인 정우열 강사가 함께한다.

10월 27일부터 순차 개강한다. 12월 18일까지 매주 1회씩, 총 8주간 운영한다.

수강 희망자는 강북구 늘배움터 홈페이지에서 강좌별 모집요강을 확인한 후 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lifelongedu4u@gangbuk.go.kr)로 접수하면 된다. 각 강좌별 선발 인원은 10명이다. 최종 선정 결과는 10월 15일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면 학습이 어려운 요즘 이번 비대면 평생교육강좌를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많은 구민들이 배움의 기회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의 욕구에 부합하는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발굴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