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관계 최악 치닫는데…美기업 92% “중국 남을 것”

미국과 중국간의 갈등이 무역·외교·군사적 측면으로 확산되는 가운데서도 미국 기업들은 중국 시장 진출 방침을 철회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 주재 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9일(현지시간)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92%가 미·중 관계가 최악의 상태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서도 중국 시장에 계속 머무를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 회원사 14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대상 기업 중 26.9%는 미·중 무역 갈등 양상이 ‘무기한(indefinitely)’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16.9%에 비해 10%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불과 14%의 기업만이 미·중 갈등이 1년 안에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경제와의 ‘디커플링(decoupling, 탈동조화)’을 외치며 중국에서 돌아오는 미 기업들에게 세제 혜택을 주겠다며 종용하고 있지만, 이는 미국 기업들의 의사 결정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답한 200여개 제조업체 중 4% 정도만 생산기지를 미국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답했고, 75% 이상의 기업은 여전히 중국에서 생산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14%는 일부 공장을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로 옮길 예정이며, 7%는 미국을 포함한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는 대체 이전 장소로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각광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중국 내 대다수 미국 기업은 고용을 줄일 계획이 없으며, 응답 기업의 3분의 2 이상은 현 인력 상황을 유지하거나 오히려 늘릴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29% 기업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과는 상관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인력 감축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컬 깁스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은 “미국 기업들은 여전히 중국의 거대한 소비 시장을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며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은 양국 간의 긴장이 빨리 해소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신동윤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