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JP모건 보고서, 짜맞추기…신뢰성 떨어져”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자사의 현 주가 대비 낮은 목표주가를 제시한 JP모건의 보고서를 두고 “신뢰성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0일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JP모건의 해당 보고서는 경쟁사 대비 부정적 결론을 도출하기 위한 짜맞추기식 내용으로 구성됐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JP모건은 전날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목표주가는 각각 19만원, 7만원이라고 제시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JP모건은 상장 경쟁사 A는 주가수익비율(PER) 158배, 셀트리온은 76배, 셀트리온헬스케어는 57배로 계산했다”며 “그런데도 PER이 훨씬 높은 A사에 대해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목표주가 또한 A사는 전일 주가보다 높게 제시하고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각각 60%, 68% 수준으로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JP모건 보고서 발간 후 지난 9일 주식시장에서는 셀트리온(-6.13%)과 셀트리온헬스케어(-4.36%)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