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개방’ 금강 세종·공주보, 생태계 개선…멸종위기종 발견

환경부가 완전 개방 중인 금강 세종보·공주보를 3년간 관측·분석한 결과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출현하는 등 생태계 전반의 서식환경이 뚜렷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포획된 흰수마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환경부는 완전 개방 중인 금강 세종보·공주보를 3년간 관측·분석한 결과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출현하는 등 생태계 전반의 서식환경이 뚜렷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공주보는 2017년 6월부터, 세종보는 같은 해 11월부터 수문을 개방 중이다.

올해 6월 기준으로 공주보는 778일, 세종보는 888일 동안 완전히 개방됐다.

환경부는 보의 개방으로 모래톱과 수변공간이 늘어나고 생물 서식처가 다양하게 형성되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흰수마자와 노랑부리백로를 비롯한 멸종위기종이 지속해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또 하천 서식환경이 개선됨에 따라 수생태계 건강성(어류건강성지수)도 증가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보가 최대 개방될 시 세종·공주보 모래톱은 축구장 면적의 74배(0.527㎢), 수변공간은 축구장 면적의 115배(0.819㎢)가 증가했다.

형성된 모래톱, 하중도, 습지 등 다양한 수변공간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포함한 다양한 생물들의 서식 및 휴식처 기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물흐름이 빨라지면서 퇴적물의 모래 비율이 증가했고, 유기물질 함량이 줄어드는 등의 효과가 관측됐다.

공주보의 경우 보 개방 후 퇴적물 내 모래 비율이 개방 전 대비 1.5배로 증가했고, 유기물질 함량은 개방 전 대비 절반가량으로 줄었다.

퇴적물 내 모래 비율이 높아지고 유기물이 감소하면 퇴적층이 깨끗해지고 산소 소모량이 감소해 수생생물의 서식환경이 개선된다.

김영훈 환경부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장은 "보 개방으로 물흐름이 개선되면서 여러 긍정적인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보 개방을 확대해 가면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평가를 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금강 세종·공주보 관측·분석 결과의 자세한 내용은 2020년 상반기 기준 보 개방·관측(모니터링) 종합분석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보고서는 11일 '보 관측(모니터링)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 공개된다.

환경부는 4대강 보에 대해 2017년 6월부터 수질 및 수생태 등 14개 분야에 대한 보 개방·관측(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16개 보 중 지금까지 개방한 13개 보에 대한 관측 결과는 '보 관측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서 매 반기마다 공개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