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김종인 “4차 추경 시급히 처리…한 달에 한 번 만나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최 교섭단체 정당대표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10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시급히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여야의 각 수장들은 이날 국회 국회 사랑재에서 박병석 의장 주재로 열린 오찬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과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여야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추석 전에 많은 국민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지원 관련 법안을 최대한 많이 처리하기로 했다.

여야는 의장 주재 원내교섭단체 정당대표 정례회의를 월 1회 개최하기로 했다. 또 지난 총선 공약과 정강·정책 중 공통 사안을 양당 정책위의장이 협의해 처리하기로 했다.

한편 법사위원장 재분배 문제에 대해선 이 대표가 "그 당시에 2~3달 걸린 우여곡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되풀이하는 게 현명한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