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9월중 무의도에 지방상수도 공급… 2021년 말 전지역 확대

인천 실미유원지 부근 상수도관 시설공사 장면.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9월중 중구 무의도 큰무리 마을을 시작으로 단계별로 무의도 전 지역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무의도는 지금까지 지하수와 운반급수 등으로 식수를 해결해 왔다. 하지만, 지하수원 고갈과 무의대교 개통에 따른 방문객 증가로 물 수요량이 증가하면서 심각한 물 부족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 4월 무의대교 개통과 함께 총사업비 70억원을 들여 지방상수도 공급 시설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1단계로 지난 8월까지 총 14km 중 5.7km에 대한 공사를 마쳤으며 9월 중 무의도 큰무리 마을과 실미유원지 130여 가구에 지방상수도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추진 중인 도로 개설사업과 연계해 오는 2021년 말까지 무의도 전 지역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할 수 있도록 무의배수지 건설 등 시설공사를 단계별로 추진한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