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꼬투리’ 수천만원 뜯은 사이비 기자 5명 적발·3명 구속

경찰 로고.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공사 현장이나 폐기물업체 관계자들을 협박해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공갈)로 인터넷 매체 기자 A(56)씨 등 5명이 적발돼 이 중 3명이 구속됐다.

10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씨 등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경북 포항·경주·영덕 일대 건설공 사 현장이나 폐기물업체를 찾아다니며 비산 먼지 유발, 수질 오염 등 환경 문제를 약점 잡아 기사화하거나 관할 관청에 민원을 제기할 것처럼 협박, 모두 14명에게서 2500만원 상당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 등 구속된 3명은 영세한 업체를 골라 현장에서 사진 촬영을 한 후 업체 대표를 자신들 사무실로 불러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요구한 금액을 내놓을 때까지 수개월 동안 업체를 방문해 집요하게 괴롭혀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보복을 우려해 신고를 주저하는 피해 업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들 기자에 대한 수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