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3년 만에 필리핀 펩시 및 롯데주류 일본법인 재인수

필리핀 산토토마스 공장 생산라인 [사진제공=롯데칠성음료]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롯데지주에 넘겼던 필리핀 펩시와 롯데 주류 일본법인을 3년 만에 다시 품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롯데지주로부터 ‘필리핀 펩시(Pepsi-Cola Products Philippines Inc, 이하 PCPPI)’와 ‘롯데주류 일본법인(Lotte Liquor Japan Co., Ltd.)’ 등 해외법인 2곳을 총 919억원에 재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017년 10월 롯데지주 출범 당시 사업부문과 투자부문으로 인적분할한 후 투자부문을 롯데지주로 넘겼다. 인적분할이란 기존 회사 주주들이 지분율대로 신설 법인의 주식을 나눠 갖는 기업 분할 방식을 뜻한다.

이번 인수는 금전 이외의 재산, 영업용토지, 건물, 특허권 등을 출자하여 주식을 배정 받는 현물출자 방식의 유상증자를 통해 진행된다. 이번 현물출자를 통해 필리핀 펩시 지분 42.2%를 714억원, 롯데주류 일본법인 지분 100%를 205억원에 인수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재인수를 통해 재무안정성 개선과 함께 해외 사업 시너지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롯데지주는 롯데칠성음료 보유 지분이 기존 26.5%에서 34.6%로 높아지면서 지주사로서 핵심 식품 계열사인 롯데칠성음료에 대한 지배력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롯데칠성음료 필리핀 사업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롯데지주로부터 필리핀 펩시 지분 42.2% 취득이 완료되면 총 지분은 72.9%가 된다. 지난 6월 롯데칠성음료는 필리핀 증권거래소 내 공개매수를 통해 필리핀 펩시 지분 30.7% 취득한 바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해외법인 재인수는 음료 고유사업에 대한 소유와 운영주체를 일치시킴으로써 경영 효율성 증대와 함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것”이라며, “국내 1등 음료기업으로서 70년간 쌓아온 사업 역량을 접목시켜 필리핀 펩시와 시너지 창출을 통해 지속적인 실적 향상을 이끌어 내겠다”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