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식..오는 12일부터 운행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사리역을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제공]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는 수인선 복선전철 3단계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식이 고색역에서 열렸다고 10일 밝혔다.

오는 12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지난 1937년 3월 1일 개통돼 58년 간 ‘서민의 발’ 역할을 하다가 1995년 12월 31일 운행을 중단했던 수인선 협궤열차는 25년 만에 전철로 재탄생해 다시 달리게 됐다.

수인선 복선전철은 1단계 오이도~송도 구간(13.1㎞)이 지난 2012년 6월, 2단계 송도~인천 구간(7.3㎞)은 2016년 2월 개통했다. 수원~한대앞 구간(19.9㎞)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에 이르는 전 구간(52.8㎞)이 연결됐다. 안산 구간은 기존 도시철도(12.5㎞) 선로를 공유한다.

수원~한대앞 구간에는 고색역·오목천역, 어천·야목·사리역 등 5개 역이 들어선다. 수원 구간은 5.35㎞다. 수인선은 6량 1편성으로 운영된다. 수인선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까지 환승 없이 75분 만에 갈 수 있다. 이날 개통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혜련(수원시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앞으로 수원발 KTX, GTX-C노선, 신수원선까지 개통되면 수원은 동서남북을 잇는 철도망을 갖추게 된다. 대중교통체계도 한결 편리해진다. 수인선 수원 구간 상부에는 도시숲과 시민이 가꾸는 ‘참여정원’, 자전거도로, 산책길들 시민을 위한 공간을 조성할 것”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