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본점서 세금전문 맞춤형 조언

11일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PWM태평로센터에서 진행된 ‘신한TAX컨설팅센터 개점식’에서 WM그룹 왕미화 부행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영업그룹 이희수 부행장(왼쪽에서 세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신한은행은 고객의 세무 자문 요청에 전문적인 상담을 제공하기 위해 ‘신한택스(TAX)컨설팅센터’를 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

신한TAX컨설팅센터는 신한은행 본점 2층 신한PWM태평로센터에 문연다. 거래 우수고객을 대상으로 세무 전문가들이 일대일 맞춤 상담을 통해 각종 세금 이슈에 대한 구체적인 컨설팅을 제공한다. 고액 자산가 대상으로는 세무 상담 이력 관리와 고객별 이슈리포트를 제공하는 전담 세무사 제도를 운영한다.

신한은행은 국세청 출신의 세무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자문인력을 대폭 강화하고 비대면 상담 신청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세무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신한 쏠(SOL)을 통해 직접 신청하거나 지점 창구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상담은 대면과 유선, 화상상담으로 진행된다.

신한금융그룹은 ‘원신한’ 전략의 일환으로 자산관리(WM) 부문에서 은행을 비롯한 그룹사 간 협업을 통해 자산관리, 세무, 부동산 등 다양한 컨설팅 서비스 제공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센터 설립은 세무 솔루션이 필요한 고객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복잡한 세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