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롯데免, 재고 면세품 역대 최대 물량 푼다

[사진제공=롯데면세점]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롯데면세점이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역대 최대 물량의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롯데면세점은 11일 롯데온에서 ‘마음방역 명품세일’ 5차 판매를 시작했다. 내달 4일까지 진행되는 이 행사는 보테가베네타, 에르메네질도 제냐, 에트로, 토즈 등 참여하는 브랜드만 총 66개나 이른다. 이번 행사를 통해 이 브랜드들의 1800여개 상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상품 구성도 가방, 신발, 시계, 의류, 액세서리, 선글라스, 뷰티 디바이스, 전자제품 등 예전보다 다양해졌다. ‘오므론’ 저주파 마사지 기기, ‘보스’ 블루투스 스피커 등 전자 제품 브랜드가 처음으로 추가됐다. 이와 함께 이탈리아 럭셔리 남성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와 프랑스 프리미엄 아동복 브랜드 ‘봉뿌앙’ 등도 세일 행사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롯데면세점은 상품 구성 뿐아니라 배송에도 신경썼다. 일부 상품에 한해 주문 후 3일 이내 출고되는 ‘빠른 배송’ 기획전을 마련한 것이다. 24일 이전에 구매한다면 추석 전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추석 선물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쇼핑 기회가 될 것이라는 게 면세점 측 설명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판매에는 추석을 앞두고 역대 최대 물량의 내수 통관 상품을 준비했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 더욱 다양한 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해 쇼핑의 재미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