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들어오라 그래” 윤영찬 의원, 직권남용 혐의로 피소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간사가 지난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 회의에 참석한 모흡.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윤 의원에 대해 해당 혐의를 적용한 고발장을 11일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이 단체는 윤 의원이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하라고 지시하고 심지어 국회로 불러들이는 행태는 “정당한 포털로서의 업무 관련 권리를 방해하는 행위에 충분히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진행되는 중 포털사이트 ‘다음’에 메인 뉴스로 뜨자 보좌진에게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하라. 들어오라고 하라”고 메신저로 지시하는 모습이 사진으로 포착됐다.

이에 대해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는 “정권의 미디어 담당 실세들과 포털 사이에 상시적으로 호출해 압박할 수 있는 ‘갑을’ 또는 ‘협력관계’가 형성돼 있는 것은 아닌지 권력의 미디어 통제 구도가 여전히 이어지는 것은 아니냐”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의)여론 통제 시도 행위가 이번 한 번에 국한되지 않다는 여러 정황이 있다”며 이 문자메시지 외에 올 상반기 문자들도 선별, 조사해 추가적 외압 행위는 없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이 보좌관에게 보내는 메세지가 공개된 이후 야권에서는 “집권세력의 언론 통제”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등 여권 인사들도 윤 의원에게 공개적으로 주의를 줬다. 그런데도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자 윤 의원은 지난 9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윤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이며, 카카오는 해당 상임위원회 피감 기관이다. 윤 의원은 네이버 이사와 부사장을 거쳐 지난해까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역임했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