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차남 병역면제’ 보도에 “아들은 심한 자폐아”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북 익산을)은 차남의 병역 면제와 질병명 비공개를 문제삼은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10일 “둘째 아들은 심한 자폐아”라며 “건강해서 현역으로 병역의 의무를 마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겠냐”고 토로했다.

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21살이고 심한 자폐아인 둘째 아이는 정신 연령이 영아기에 머물러 있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며 “차남이 이 기사에 거론된 것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아들의 증상에 대해 “밖에 나가 산책할 때면 다 성장한 아이가 아무 곳에서나 소변을 보아 사람이 없는 곳으로 피해 다녀야 한다”며 “화가 나면 표현할 방법이 없어 자기 자신을 심하게 때리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남은) 말도 하지 못하고 혼자 옹알거리며 작은 물건에 집착한다”면서 “슈퍼마켓에 가서도 먹고 싶은 것이 눈앞에 보이면 그냥 그 자리에서 뜯어 먹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일하게 잘하는 게 뽀뽀해 달라고 하면 잘해주는 것이고 가끔 웃을 때와 잠잘 때는 정말 천사 같고 저와 우리 가족에게 큰 행복을 준다”며 “저는 의정활동 때문에 홀로 서울에서 머물고 있는데 하루하루 차남을 생각하며 웃음 짓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한 의원은 병역 신고 당시 자녀의 질병명을 비공개 한 데 대해 “의무가 아니다”라며 “기사에 거론된 민주당 의원 14명 중 자녀의 질병명을 비공개한 의원은 5명인데 전화라도 해서 취재했다면 사유를 듣기에 5분이면 충분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