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서부 대형 산불, 기후변화 재앙 ‘예고편’에 불과”

1000 (7)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워싱턴 등 미국 서부를 휩쓸고 있는 대형 산불이 기후 변화가 가져다올 재앙의 ‘예고편’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서부의 산불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데다, 기후변화로 인한 재앙들이 겹치면서 더 큰 재앙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현재 미 서부에서는 캘리포니아주에서 피해 규모가 사상 최대 수준에 달하는 대형 산불이 한꺼번에 진행 중이고 북쪽오리건과 워싱턴주에서도 대형 산불이 발생해 50만명이 넘는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CNN 방송은 11일(현지시간) “서부를 휩쓸고 있는 산불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면서도 “이는 동시에 기후변화가 앞으로 몰고 올 일들의 예고편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기록적인 폭염 속에 이례적인 벼락 등으로 시작된 산불은 예상을 뛰어넘는 강풍이 불면서 삽시간에 규모를 키웠다. 폭염으로 건조해진 기후는 산불 확산의 연료가 됐다는 것이 CNN의 설명이다.

뉴욕타임스(NYT) 역시 이번 산불이 “개별적 재앙들의 단순한 누적을 넘어선다”면서 일련의 재앙들이 만들어낸 ‘폭포 효과’고 인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가마솥 더위가 전례 없는 건조한 기후를 낳았고 그 결과 산불이 기록적인 규모로 커졌다는 지적이다. 폭염 경보와 숨막히는 공기는 주민들의 건강도 함께 위협하고 있다.

NYT는 “10년 전 기후 변화가 다소 추상적인 개념이었다면 오늘날 그것은 캘리포니아 주민들에게 너무 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에서 일했던 로이 라이트는 “미국인들이 상상해보지 못한 방식으로 도미노가 쓰러지고 있다”며 “이는 종말론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국외교협회(CFR) 선임 연구원 앨리스 힐은 “기후 변화 영향의 가속화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CNN은 “과학자들에게는 이들 산불에 남겨진 지구 온난화의 자취가 뚜렷하다”며 “(앞으로) 훨씬 더 나쁜 재앙들이 곧 닥쳐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