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시황] 美 증시 혼조, 유럽 소폭 상승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미국 물가 상승률 등 경제지표는 양호했지만, 기술주의 불안한 흐름이 이어져서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대체로 소폭 상승하는 흐름으로 한주를 마무리했다.

1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1.06포인트(0.48%) 상승한 27,665.6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8포인트(0.05%) 오른 3,340.97에 거래를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6.05포인트(0.6%) 하락한 10,853.55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66% 내렸다. S&P500 지수는 2.51%, 나스닥은 4.06% 하락했다.

시장은 주요 기술주 주가 움직임과 경제 지표, 미·중 갈등 양상 등을 주시했다.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시장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를 뒷받침했다. 미 노동부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4% 올랐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0.3% 상승을 웃돌았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도 8월에 전월보다 0.4% 올랐다. 시장 예상 0.3% 상승을 상회했다.

전망치를 웃돈 물가 상승은 긍정적인 재료로 풀이됐다. 수요가 코로나19 팬데믹 위기에서 회복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기 때문이다.

기술주의 불안정한 움직임은 지속했다.

기술주는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 주가가 양호한 분기 실적에 힘입어 장 초반 큰 폭 오른 점 등에 힘입어 개장 시점에는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애플 등 주요 기업 주가가 장중 다시 미끄러지면서 나스닥은 결국 하락 마감했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논란이 된 옵션 투자 전략을 수정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점도 기술주 하락을 부채질했다고 CNBC는 전했다. 소프트뱅크는 기술주 급등 시기에 이들 기업 주식 콜옵션을 대거 사들여 주가 과열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기술주 불안에 다우지수와 S&P500 지수도 장중 한때 하락세로 돌아서기도 했지만, 반등해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여전한 불안 요인이다. 미국이 최근 중국 외교관에 대한 활동 제한 조치를 한 것에 맞서 중국이 맞대응에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잘못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중국은 최근 외교각서를 보내 주홍콩 총영사관을 포함한 중국 주재 미국 공관과 직원의 활동에 대등한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중국 바이트댄스의 틱톡 매각과 관련한 불확실성도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기자회견에서 틱톡 매각 시한의 연장은 없다면서 "틱톡은 폐쇄되거나 팔릴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가 틱톡을 억지로 매각하는 것보다는 미국에서 서비스가 폐쇄되는 것을 원한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게티이미지

유럽 주요국 증시는 11일(현지시간) 대체로 소폭 상승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5% 상승한 6,032.09로 거래를 마쳤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2% 오른 5,034.14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도 3,320.37로 0.2% 뛰었다.

다만,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0.1% 내린 13,202.84로 장을 끝냈다.

이날 유럽 증시는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무역을 포함한 미래관계 협상을 둘러싼 갈등이 격화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상승세로 개장한 미국 증시의 영향으로 강보합세로 돌아섰다.

이날 유럽 주요 증시 가운데 상승 폭이 가장 컸던 런던 증시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이후 처음으로 거대 경제권인 일본과 자유무역협정(FTA) 합의에 이르렀다는 소식이 부분적인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게티이미지

국제유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08%(0.03달러) 오른 37.3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8분 현재 배럴당 0.85%(0.34달러) 떨어진 39.7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하루만 보면 변동폭이 크지 않았으나, 이번주 주간 가격으로 보면 WTI는 6.1%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후 원유 수요 회복이 더딘 가운데 공급 과잉 우려까지 나와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게티이미지

국제 금값은 4거래일만에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8%(16.40달러) 떨어진 1,947.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