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소매’ 김정은, 수해현장 다시 찾아 직접지도…연일 ‘민심달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수해현장을 한 달 만에 다시 찾아 복구 상황을 현지지도 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달만에 다시 황해북도 은파군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 복구를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건설 현장에서 상의를 벗고 반소매 차림으로 새로 지은 주택을 돌아보며 흡족한 표정으로 웃음을 짓기도 했다.

통신은 12일 “김정은 동지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피해복구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했다”며 “복구건설 진척 정형과 공사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료해했다”고 보도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수해 현장을 다시 찾아 복구상황까지 직접 확인하는 것은 대북제재, 감염병(코로나19), 자연재해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민심을 달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복구사업을 평가하면서 “시대적 낙후성과 큰물(홍수) 피해 흔적을 말끔히 털어버리고 규모 있게 들어앉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 달전 수해복구 현장에 인민군을 투입한 점을 거론하며 “건설장 전역이 들썩이고 군대 맛이 나게 화선식 선전선동사업을 잘하고 있다”며 “불과 30여일 만에 이 같은 선경 마을의 자태가 드러난 것은 자기 당에 대한 충성심과 자기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지닌 우리 인민군대만이 창조할 수 있는 기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농경지 피해와 벼 생육 상태에는 우려를 표하면서 “비록 손실은 있지만 봄여름 내 농장원들이 성실한 땀을 바쳐 힘들게 애써 가꾼 농작물들을 쉽사리 포기할 생각을 하지 말라”며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출을 높이기 위해 마지막까지 이악하게 책임적으로 투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시찰에는 박정천 군 총참모장과 리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김용수 당 중앙위 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박창호 당 황해북도위원장 등이 동행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