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내주 유감표명 가능성…與 “국민마음 헤아릴 필요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병역 의혹과 관련해 다음 주 국회 대정부질문을 계기로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이 무차별적 의혹 제기에 대해 상임위와 개별 의원을 중심으로 대응하는 것과 별개로 추 장관 스스로 국민들 마음을 헤아리는 자세가 필요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당내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의혹이 확산하는 과정에서 마음이 상한 국민들을 달래는 것도 병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내 지도부 관계자도 매체를 통해 "사실관계는 분명히 해야 하지만, 추 장관이 보여온 태도 논란에 대해서는 추 장관이 잘 판단해서 다음 주에 유감 표명 등 입장을 밝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추 장관 의혹에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무차별적 의혹 제기는 "가짜뉴스",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에게 알리며 야당의 '불공정 프레임'에 걸리지 않게 대응하겠다는 생각이다.

다만 여권의 지지율 하락으로 나타나듯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 아래 추 장관 개인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지도부 내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