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잉넛, 다음 달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전시 개최

크라잉넛 [드럭레코드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펑크 록밴드 크라잉넛이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과 전시를 연다.

소속사 드럭 레코드는 올해로 데뷔 25주년을 맞은 크라잉넛이 다음 달 17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기념 공연과 전시를 개최한다. 크라잉넛은 앞서 그동안 사랑받은 노래 16곡을 재녹음해 베스트앨범을 발매했다. 이 앨범은 오는 11월 LP로도 발매 예정이다.

크라잉넛은 1995년 홍대 클럽 ‘드럭’에서 밴드 활동을 시작, 1996년 옐로우키친과 함께 국내 최초의 인디 앨범‘아워네이션’을 스플릿 앨범 형식으로 발매했다. 이후 1998년 정규 1집 ‘크라잉넛’에 수록된 ‘말 달리자’가 인기를 얻었다.

국민 애창곡 ‘말 달리자’ 외에도 ‘서커스 매직 유랑단’, ‘밤이 깊었네’, ‘좋지 아니한가’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탄생시켰다.

이번 25주년 기념 공연과 전시에서는 그동안 크라잉넛이 활동했던 모습과 추억을 되돌아보는 사진, 영상과 기타리스트 이상면이 직접 그린 베스트앨범 커버 그림 등이 전시된다. 공연에선 베스트앨범에 실린 곡들을 중심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