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민당 차기 총재에 스가 당선…사실상 총리 확정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차기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둔 14일 오후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지병으로 사임을 표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후임 총리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당선됐다. 스가 장관은 오는 16일 중의원에서 차기 총리로 지명될 예정이다.

스가 장관은 14일 오후 2시 자민당 중·참의원 양원 총회에서 진행된 차기 총재 선거에서 유효투표 수 534표 중 377표를 얻어 당선됐다.

총재 선거는 당 소속 국회의원(394명) 전국 47개 도도부현 지부연합회 대표 당원(141표)가 한 표 씩 행사하는 방식으로 치러지며, 스가 장관은 국회의원과 지역 대표 당원들에게 각각 288표, 89표를 받았다. 함께 출마한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과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은 각각 68표, 89표를 얻었다.

일찍이 일본 정계는 차기 총리로 스가 장관을 유력하게 점쳐왔다. 총재 선거 전 이미 자민당 7개 파벌 중 5개 파벌이 스가 장관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혀 과반 확보가 확실시됐다.

또한 자민당이 의회 다수를 점하고 있어 스가 장관은 이틀 후 의회에서 열리는 총리 지명 선거도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가 장관은 이날 선거에 앞서 5개 파벌 간부 등 당원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회의에서 “승리는 눈 앞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연도, 혈연도 없는 가운데 정치 세계에 뛰어들어도 일본에서 총리가 될 수 있음을 증명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가 장관이 아베 정권의 정책 노선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만큼, 새 총리가 취임하더라도 강제 징용 판결 이후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의 회복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스가 장관은 지난 12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외교는 계속성이 중요하다”면서 아베 총리의 외교 기조를 이어갈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그는 14일 마지막 관방 기자회견에서 ‘외교 자세’와 관련한 질문에 “일미(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폭넓고 안정적인 관계를 각국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우리 대법원의 징용 판결에 대해서도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이라는 아베 정권의 기존 주장을 재차강조한 바 있다. 그는 최근 징용 피해자 문제에 있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이 기본임을 언급하며 “국제법 위반에 철저히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