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교도소, 35년만에 신축…‘주간휴게실’ 개념 국내 최초도입

오는 2022년 4월 개소할 신축 국군교도소 조감도.[사진=국방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군 유일의 교정기관인 국군교도소가 현재 위치인 경기도 이천 장호원 일대에 신축된다.

국방부는 14일 오후 2시 30분 국군교도소 기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신축되는 국군교도소는 정부가 198억원을 들여 대지면적 2만7314㎡ 부지에 연면적 5256㎡ 규모의 지상 1층 2동, 지상 2층 1동 규모로 건설된다. 오는 2022년 4월 개소 예정이다.

국군교도소는 1949년 육군형무소로 창설돼 서울 영등포에 처음 설치됐고, 1962년 경기도 성남으로 옮겨졌다. 이후 1985년 경기 이천시 장호원읍으로 옮겨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국방부는 “국군교도소는 1985년 현 위치인 경기 이천 장호원에 자리한 이후 35년 만에 신축공사를 시작한다”며 “신축 교도소는 국내 최신의 선진 교정시설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군교도소는 지난 2014년 육군교도소에서 육·해·공군이 통합된 국군교도소로 새롭게 창설됐다. 이후 국방부조사본부 관할 기관으로 전환돼 현재 군 유일의 전문 교정·교화 기관 역할을 하고 있다.

신축되는 국군교도소는 국내 교정시설 중 최초로 3세대 교정시설 개념인 ‘주간휴게실’이 설치된다.

주간휴게실은 수용자들이 낮 시간에 공동으로 생활하는 공간으로, 미국·영국 등 해외 선진 교정시설에서 도입한 합동 주거공간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 공간은 사회복지시설에서 휴게·담화실로 사용되는 거실에 해당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주간휴게실 도입은 법무부에서 교정시설 과밀화 및 인권침해 문제 해소를 위해 제시한 교정시설 설계표준에 따른 것”이라며 “감시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수용자들의 자연스러운 대화를 유도할 수 있어 사회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명 국방부조사본부장(육군준장)은 “국군교도소를 신축해 국내 최초로 교정시설에 주간휴게실 개념이 도입된다"며 "국군교도소는 교정문화를 선도하고, 재소자의 건전한 사회복귀를 돕는 소중한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