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색, 빨강·노랑·파랑 등 혼용 유력

[국민의힘 측]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홍보국은 14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공식 색상을 빨강, 노랑, 파랑 등으로 혼용해 사용할 것을 보고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빨강, 노랑, 파랑은 삼원색에 해당하며, 이 세가지 색상으로 모든 색을 만들 수 있다”며 “모든 다양성을 포용하는 것과 닮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최근 의원총회에서 새로운 당색에 대한 현역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새 당색은 당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만큼, 당 구성원의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의도였다. 당 홍보국은 전국 당협위원장을 대상으로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이에 당 안에선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쓴 분홍색을 그대로 유지하자는 의견,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에서 쓴 빨간색을 다시 쓰자는 의견, 옛 보수정당의 전통적인 당색이던 파란색을 쓰자는 의견, 동시에 여러 색을 쓰자는 의견 등이 제시된 바 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