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 3개 시도 ‘특별연합’ 설치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울경이 공동 경제권을 영위하는, 동남권 메가시티 실행방안이 윤곽을 드러냈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14일 오후 1시30분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동남권 발전계획 수립 공동연구 1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날 보고회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와 송교욱 부산연구원 원장, 임진혁 울산연구원 원장, 홍재우 경남연구원 원장과 소속 연구원, 관계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다.

부울경 3개 시·도는 인구 및 산업의 수도권 집중화로 비수도권 지역과의 불균형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인구 800만의 동남권이 제2의 국가 성장축으로 성장하여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3월 ‘동남권 상생발전 협의회’를 구성하고 협력과 상생을 실현하기 위해 ‘동남권 발전계획 수립 공동연구’에 들어갔다. 부산연구원, 울산발전연구원, 경남연구원을 공동 연구기관으로 시행하고, 동남권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할 지역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 5월 착수해 오는 2021년 3월까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는 동남권 메가시티의 당위성과 기본구상 및 실행계획 등 8개 분야(행정, 산업·경제, 교통·물류, 문화·관광, 재난·안전, 교육, 복지·보건, 먹거리) 4대 목표 30개 사업을 소개하고 타당성, 관련 사업과의 연계성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한다.

특히 동남권 메가시티 실행을 위한 4대 목표는 △철도, 도로 등 광역 인프라 구축을 통한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생활 공동체 기반 마련’ △동남권 수소 메가블록 구축 사업 등의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경제 공동체 기반 조성’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동남권 공동 대응 방안을 포함하는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공동체 기반 마련’과 △이러한 목표를 수행하기 위한 동남권 특별연합 설치 등 ‘함께 추진할 수 있는 행정공동체 기반 정비’ 등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연구는 한국판 뉴딜에 대응한 동남권 메가시티만의 사업들을 개발하는 중요한 연구다”며, “동남권 발전계획 수립 공동연구가 강력한 실천력을 바탕으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고, 동남권이 국가 균형발전의 핵으로 성장할 수 있는 해답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