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신입공채 시작…AI로 역량검사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은행이 하반기 신입행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선발 분야는 ▷일반 ▷디지털 ▷정보통신(IT) 3개 부문이다. 서류전형, 필기전형, 실무면접, 임원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가린다. 우리은행이 이번 공채와 수시채용을 포함해 하반기 중 200여명을 뽑을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공채에는 인공지능(AI) 역량검사를 새로 도입한다. 1차 면접 합격자를 대상으로 빅데이터에 기반한 역량검사를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은행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는 것을 감안해 방역대책도 마련했다. 필기전형은 교실당 응시자 수를 대폭 축소하는 등 인원을 최대한 분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채용 담당자는 올해 “취업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발 빠르게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