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전시컨벤션센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한다

[헤럴드경제(울산)=윤정희 기자] 울산시는 14일 오후 2시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종합건설본부, 울산도시공사 등 관련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건립 및 운영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한다.

문화관광체육국장 주재로 진행되는 이날 보고회는 내년 4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건립공사 및 개관준비 진행상황과 국제수소에너지전시회 및 포럼(H2World Ulsan), 울산안전산업위크(Ulsan Safety Week), 3D프린팅코리아 등 지역특화 산업전시회 개최준비 상황, 컨벤션 및 이벤트 유치 상황 공유와 향후 계획 논의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전국 전시컨벤션센터의 방역체계와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형 행사 개최 등의 추세를 반영해 울산전시컨벤션센터를 포스트 코로나(Post Corona) 시대에도 활용될 수 있는 전천후 시설로 조성하고, 기획전시회에도 온라인전시회, 화상수출상담회를 도입하는 방안 등도 협의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산업이 전반적으로 침체되어 있지만 각 전문 분야가 힘을 합친다면 마이스산업이 울산의 산업·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시컨벤션센터 본래의 취지를 살려 지역 기업과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울산전시컨벤션센터는 공정률 80%로 총 167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1683-1번지 일원(부지 4만3000㎡)에 건축연면적 4만2982㎡,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 중이며, 2021년 1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