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추미애 “정치공세 차단할 것”-이스타 “이상직 납득할 만한 조치 취해야”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상직 의원의 이스타항공과 관련,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반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서는 본인의 해명이 충분하다며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이 대표는 14일 “추 장관이 아들 문제에 대한 심경과 입장을 밝혔다”며 “우리가 충분히 알지 못했던 가족 이야기와 검찰 개혁에 대한 충정을 이야기했다”고 평가했다.

당의 방어 노력도 치하했다. 이 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가 많이 분명해졌다”며 “확실한 것은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치권은 정쟁을 자게하고 검찰 수사를 기다리는 것이 옳다”며 “야당이 정치 공세를 계속한다면 우리는 사실로 대응하고 차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이상직 의원과 이스타항공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의원이 창업주이자 국회의원으로 책임을 가지고 국민과 회사 직원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며 “당은 이스타항공 문제를 파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