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아들·보좌관 조사…검찰, ‘특혜 휴가’ 의혹 수사 속도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사진=헤럴드 DB]

[헤럴드경제] 검찰이 지난 주말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와 전화로 휴가 관련 문의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추 장관의 전 보좌관을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서씨의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한 반박 주장도 이어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 김덕곤)는 지난 12일 추 장관의 전 보좌관 A씨를 불러 조사하고 지난 13일에는 서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복무하던 서씨가 휴가 연장 승인을 받지 못했는데도 부대에 복귀하지 않는 등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되고 있다. 당시 추 장관의 보좌관이었던 A씨는 군에 전화 하는 등 외압을 행사해 서씨의 부대 미복귀 등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최근 서씨가 복무한 군부대 지역대장이었던 예비역 중령 B씨와 당시 부대 지원장교인 C대위, 지난 2017년 6월 25일 서씨의 미복귀 보고를 받았다는 당직 사병 D씨 등을 줄소환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지난 6월에도 조사를 받았던 C대위와 D씨는 3개월 여 만에 재소환됐다. 검찰은 이들을 조사하며 서씨의 휴가가 연장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청탁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의혹에 대한 반박도 이어졌다. 진혜원(45·사법연수원 34기)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휴가나 병가는 국민 개개인의 권리”라며 서씨 측을 옹호했다. 그는 자신이 지난 6월 휴가 중 가족상을 당했고, 간부들에게 문자로만 소식을 전한 뒤 장례휴가를 썼다며 “권력과 지위를 이용한 장례휴가 바꿔치기이자 휴가 후 미복귀로 수사받을 일”이라고 비꼬았다. 자신의 사례를 들어 서씨 특혜 휴가 의혹을 지나치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진 부부장 검사는 “허가를 받은 휴가가 그 허가권자에 의해 연장됐다면, 그것은 누가 신청했든 그 사람의 권리”라며 “당연한 문제를 침소봉대해 거대한 비리라도 되는 양 형사처벌권이나 감독권, 감찰권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민주적 법치국가의 기본 이념”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의 아들과 같은 시기에 주한 미8군 한국군 지원단 카투사로 복무했던 한 남성은 “카투사 시스템상 불가능한 일”이라며 서씨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당직사병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서씨의 휴가가 연장이 안 됐다면 지난 2017년 6월 23일 당직병이 미복귀 사실을 가장 먼저 알고 있어야 한다”며 “제가 사실 확인을 해 보니 23일과 24일에 당직을 섰던 인사과 인원들이 미복귀 관련된 내용을 기억하는 게 없었다”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