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여행경보 ‘금지’서 ‘재고’로 한 단계 완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EPA]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이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등급인 ‘금지’에서 한 단계 아래인 ‘재고’로 조정했다. 중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전 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하며 연일 대중국 압박수위를 높여왔는데 이번 조정은 이례적으로, 유화적 제스처로 보일 수 있는 조치를 발표해 주목된다.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홍콩을 포함해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인 ‘여행재고’로 낮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현지 법의 임의 적용을 이유로 들었다.

미국 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국무부는 “중국은 학교를 비롯한 일상적 업무를 재개했으며 중국 내의 다른 진전상황도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와 티베트자치구를 거론하며 “보안 검사와 경찰력 증강 같은 추가적 보안 조치가 흔하고 통금 및 여행 제한령이 갑자기 내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이 국가보안법의 부과로 홍콩에서 일방적·임의적으로 공권력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주변 상황을 잘 인식하고 시위를 피할 것을 미국 시민에 당부했다.

그러나 미국인 대부분은 여전히 중국 땅을 밟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은 지난 8월 약 30개 국가에 대해 입국 제한을 완화했으나 미국을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미국 시민이 입국비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미 USA투데이는 보도했다.

국무부의 대중국 여행경보 완화는 중국이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한 지 약 일주일 만에 나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8일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중대 성과를 거뒀다며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