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닥, B2B 공사 중개플랫폼 문 연다

공닥주식회사의 서재민 대표가 직접 광고 모델로 나온 모습.

[헤럴드경제=김영상 기자] 공사 전문 중개업체인 공닥주식회사(대표 서재민)가 오는 16일 B2B 공사 중개 플랫폼 서비스를 오픈한다. 공닥주식회사는 공사를 필요로 하는 고객과 시공사를 연결해 주는 B2B 공사 중개 플랫폼 서비스를 추구한다.

이 업체에 따르면, 공사를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은 어느 업체에 일을 맡겨야 할지 모를 뿐만 아니라 발품을 팔아 이곳저곳을 알아본 후 공사를 진행하지만 하자 발생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많다. 반면 시공 업체의 경우엔 공사에 집중하다 보니 일반적인 대중 영업이 안돼 성장에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공닥주식회사는 이런 문제 해소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고 한다.

공닥주식회사는 온라인 상에서 시공사와 발주처 간의 연결을 도와주고 서로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는 중개 서비스 전문회사로, 지난 7월 설립했다.

서재민 대표는 “네트워크 시대인만큼 시공사와 발주처를 연결하고 매개체가 돼 노력한다면 서로 윈윈은 물론 투명하고 신속한 선진 공사문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창립 초기인만큼 공닥의 이익보다는 모두가 감동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공닥주식회사는 9월초 현재 60개 시공업체와 가맹 계약을 체결하면서 순항 중이다. 가맹점(시공업체 및 발주처)은 상시 모집한다. 올해는 기계설비업계에서 출발해 업무 영역을 점차 모든 공사업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ys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