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비밀‘작전계획’ 언급 꺼린 美…“핵무기 사용 없다” 공개한 靑

청와대 전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미군 고위 당국자가 14일(현지시간)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한 한미 연합작전계획인 ‘작전계획 5027’에 핵무기 사용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어떤 작전 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청와대가 앞서 “핵무기 사용(내용)은 우리 작전계획에 없었다는 것”고 밝힌 것과 다른 반응이다. 청와대가 2급 군사 비밀 분류된 한반도 전쟁에 대비한 계획인 작전계획에 대해 일부 확인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해당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그러나 내가 말하려는 것은 우리는 한국과 매우 긴밀한 동맹,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어떤 상황이든, 어떤 작전계획이 검토될 필요가 있든, 우리 군대는 요청받는 것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미국이 2017년 이행 계획을 검토한 ‘작전계획 5027’에는 핵무기 80개 사용이 포함돼 있었다는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작 ‘격노(Rage)’를 인용한 언론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면서 작전계획를 일부 공개했다. 이 관계자는 “(이같은 보도가) 우리 국민들을을 매우 불안하게 만들 우려가 있다”고 설명하면서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핵무기 사용은 우리 작전계획에 없고, 한반도 내 무력 사용은 우리나라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내 일부 언론은 우드워드 부편집인 책에 한반도가 전쟁 위기를 맞았던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정권교체를 위한 작전계획 5027을 주의 깊게 연구·검토했다면서 이는 공격이 있을 때의 미국의 대응에 대한 것으로 핵무기 80개의 사용 가능성이 포함됐다고 전한 바 있다.

이번에 언급된 1급 군사 비밀인 ‘작전계획 5027’은 한미연합군 전시 작전계획 중 하나로 특히 북한의 선제공격 등에 대응한 미군의 전시 증원 계획이 담긴 핵심 계획이다. 미군의 작전계획 중 앞자리 ‘50’은 한반도로 지정된 숫자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