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자유특구, 1년새 일자리 662개 창출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83개의 규제 특례를 받아 지역별 실증사업을 진행하는 규제자유특구가 지난 1년간 일자리 662개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지정한 규제자유특구내 200개 기업에서 1년간 662명(15.9%)의 고용 증가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해 지정된 특구사업자 246개사 중 병원과 공기업 46곳을 제외한 200개사의 특수 내 사업장 고용현황을 전수 조사했다. 특구 지정 전에는 4153명이었던 고용이 지난 7월 기준 4815명으로 늘었다.

가장 고용인원이 많이 증가한 곳은 친환경자동차특구로 지정된 전북으로, 특구사업자들은 이곳에서 1년간 98명의 신규 채용을 진행했다. 첨단의료기기(스마트 웰니스) 분야에서 실증사업을 진행중인 대구(81명)와 바이오메디컬 특구인 대전(51명), 수소그린모빌리티 특구인 울산(63명) 등도 일자리 증가 상위 지역으로 확인됐다.

고용 규모와 증가율이 모두 높은 분야는 여전히 제조업이었다. 제조업에서의 고용 증가 인원은 320명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48.3%)를 차지했다. 전기장비 및 전자부품, 통신장비 제조업에서 129명이 신규 채용됐고(14.7% 증가),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도 106명(20.5% 증가)이나 고용이 늘었다. 의료와 정밀, 광학기기 제조업에서도 42명으로 고용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규제자유특구는 일자리 증가와 더불어 신규 투자 유치 등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1차와 2차 규제자유특구 설계 과정에서 13개 신규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유치액은 3169억원으로 집계됐다.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실증이 활발한 경북에서 1964억원, e-모빌리티 실증을 진행중인 전남에서 1183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402억원 가량의 벤처캐피탈(VC) 투자도 끌어냈다.

특구사업자들은 내년 말 실증사업이 끝날때까지 총 981명의 신규 고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규제자유특구가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 역할을 주도하고 특구 내에서 고용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밀착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