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윤영찬, ‘드루킹 사건’ 연관 가능성”…박대출 “권포유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김기현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제1차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15일 "'드루킹 사건'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관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당 포탈공정대책특별위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를 열고 윤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본부 공동본부장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와 여당이 포털에 수시로 외압을 행사했을 것이란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며 "여론 조작 의도가 섞인 행위를 아무렇지 않게 일삼는 것은 좌시할 수 없는 국기 문란 행위"라고 했다.

그는 지난 2017~2018년 국정감사에서 포털 사이트 임원들이 약속한 뉴스 편집 알고리즘 공개 등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국감장 위증, 실시간 검색어 조작 문제 등을 국회 차원에서 따지겠다"고 했다.

이날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한 박대출 의원은 "포털 출신 인사들을 청와대 요직에 깊숙이 꽂을 때부터 이상했다"며 "권력과 포털 유착으로 '권포유착', 문 정권과 포털이 한 몸이란 '문포일체'란 말도 나온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