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 1차관 “올해 말까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로드맵 마련”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자문단 위촉 및 안전망강화 분과 제1차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5일 “올해 말까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로드맵'을 마련해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자문단 안전망 강화 분과 제1차 회의에서 이번 코로나19 위기는 피해가 취약계층에 집중된 '불균등한' 특성을 나타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차관은 “우리 고용통계에서도 상대적으로 안정된 상용근로자 수는 전년 동기대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임시·일용근로자 등 고용 취약계층에서는 큰 폭의 감소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선진국에서는 우리보다 앞서 특수고용노동자(특고)·프리랜서 및 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이미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이번 한국판 뉴딜을 계기로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일하는 모든 국민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통해 국민의 정확한 소득정보를 파악함으로써 전국민 고용보험 추진을 위한 인프라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