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혁명군대, 내가 지닌 가장 큰 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해 복구를 가장 먼저 마친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찾았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수해 복구를 주도한 인민군에 대해 “강한 혁명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국가의 자랑 중 제일 큰 자랑이고, 김정은이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복”이라고 치하했다. 김 위원장이 최룡해 국무위 제1부위원장 등과 함께 밝은 표정으로 강북리 복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해 복구를 가장 먼저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찾아 복구를 주도한 인민군을 치하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김정은 동지께서 폭우와 강풍 피해를 복구해 새로 일떠세운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강북리 마을을 둘러본 뒤 “인민군대는 이 땅의 모든 기적의 창조자들”이라면서 “인민군대의 진정한 위력은 병력의 수나 총포탄의 위력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 국가와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과 자기 당과 혁명위업에 대한 굳은 믿음을 간직한 사랑과 믿음의 정신적 힘을 지닌데 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나라와 인민, 자기 당과 혁명위업에 이렇듯 충직한 강한 혁명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국가의 자랑중 제일 큰 자랑이고, 김정은이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복”이라고 치하했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자신을 3인칭으로 부르고 북한매체가 이를 경어나 다른 수식 없이 그대로 옮긴 것은 이례적이다. 김 위원장은 집중호우와 잇단 태풍으로 각지에서 수해가 발생하자 군에 복구 ‘전투명령’을 하달한 바 있다.

신문은 “강북리가 자연의 대재앙 흔적을 말끔히 가시고 사회주의 선경, 사회주의 농촌의 본보기마을로 훌륭히 일떠섰다”며 “자연재해복구전선에서의 첫 승전소식을 올리는 자랑찬 성과를 이룩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수해 복구를 가장 먼저 마친 곳을 둘러봄으로써 자신의 지도에 따라 복구가 신속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과 애민주의를 부각시키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현지에서 농촌건설을 위한 당면과업과 전망목표를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방건설, 특히 농촌건설의 전망목표를 보다 현실성 있게 계획적으로 세워야 한다”며 국가적 지원 증강을 지시했다. 이어 내년 1월 예정된 제8차 당대회에서 사회주의농촌 건설 강령과 관련한 정확한 해답이 제시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