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K-2 소총 발사…군 사진 공개 “전투실험 중”

방위사업청이 15일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부대 등에서 운영하는 소총 발사 드론과 유탄 발사 드론, 중대급 정찰 드론에 대한 전투실험을 하고 있다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소총 발사 드론 전투실험.[사진=방위사업청]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군 당국이 K-2 소총을 장착한 드론 등 전투용 드론을 실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위사업청은 15일 군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부대 등에서 운영하는 소총 발사 드론과 유탄 발사 드론, 중대급 정찰 드론에 대한 전투실험을 하고 있다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소총 발사 드론은 하단부에 개머리판을 제거한 K-2 소총을 달았다. 소총이 달린 드론을 타격 목표물 상공으로 날려 보내 원격으로 사격하는 방식이다.

유탄 발사 드론은 6개의 유탄발사기를 드론 하단부에 달아 원격으로 목표물을 향해 발사하는 체계를 갖췄다.

방사청은 드론을 구매와 개발 등 ‘투-트랙’ 방식으로 확보해 전력화할 계획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발전 추세에 맞춰 기술 진부화 방지를 위해 2020년부터 10여년간 약 2조7000억원을 투자해 추진 예정인 드론 연구·개발 사업을 투-트랙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적 지역에 은밀히 침투해 핵심 표적에 대한 고화질 영상을 촬영하는 원거리 정찰용 소형무인기와 기동·상륙사단의 산악지역 통신을 위한 통신 중계 드론은 국내 업체 제품을 신속히 구매하기로 했다.

근거리정찰 드론과 중대급 공격 드론, 지상작전사령부 정찰용 드론 등도 성능과 기술을 고려해 국내에서 구매하기로 했다.

GOP(일반전초)와 해병사단에서 운영하는 수직이·착륙형 정찰용 드론, 대대급 부대의 소형공격 드론, 초소형정찰 드론, 사단급 부대의 중형공격 드론, 사령부급 부대의 대형공격 드론 등은 핵심기술 등을 직접 연구·개발해 확보할 계획이다.

소형공격 드론은 2022년까지 개발하고, 초소형정찰 드론은 내년 핵심기술 개발과제에 포함시킨 후 기술을 확보하는 대로 개발에 착수한다.

방사청은 이날 열리는 ‘국방 드론산업 발전을 위한 세미나’를 통해 국방 드론 개발현황 등을 소개한다. 이 세미나는 방사청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