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소비자 충성도’ 10위…작년보다 7계단 ‘뚝’

삼성전자 미국 브랜드 충성도가 올해 7계단 하락해 10위를 기록했다. [연합]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소비자 충성도’ 조사에서 10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3위에서 7계단 떨어진 것이다. 작년 10위였던 현대자동차도 올해 18위로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등 새로운 브랜드들이 약진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15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브랜드키즈’가 발표한 ‘2020년 고객 충성도 기업 순위(Brand Keys Loyalty Leaders 2020)’에 따르면 삼성전자 스마트폰 부문이 10위에 올랐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2018년 6위, 지난해 3위까지 올랐다가 올해 10위로 순위가 크게 떨어졌다.

1위는 아마존 온라인 소매 부문이 작년에 이어 수성했다.

2위는 넷플릭스였다. 지난해 6위에서 4계단 뛰었다. 아마존의 동영상 스트리밍 부문은 7위에서 3위로 상승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집콕’(집에서 머무름)이 대세가 된 영향으로 비대면 서비스 브랜드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 부문 역시 처음으로 100위 안에 진입하며 단숨에 7위를 차지했다. 훌루(Hulu)는 32위에서 19위로 13계단 상승했다. 화상회의 플랫폼 ‘줌’은 올해 48위로 처음 100위권에 들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10위에서 올해 18위로, LG전자 스마트폰은 41위에서 47위로 각각 하락했다.삼성전자 컴퓨터는 45위에 올라 지난해(44위)와 비슷했다. 지난해 58위에 오르며 '충성도 급등 기업' 중 하나로 꼽혔던 기아차는 올해 100위 안에 들지 못했다.

브랜드키즈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시장의 대변화가 올해 순위에 반영됐다”며 “'뉴노멀' 시대에 소비자의 욕구에 잘 부합하는 브랜드가 신뢰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브랜드키즈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미국 내 16세 이상·65세 이하 성인 5만2515명을 대상으로 109개 업종·1121개 브랜드에 대해 평가한 결과를 토대로 순위를 매겼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