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렛? 쇼핑몰?…NC신구로점의 새로운 실험

NC신구로점 내부 모습 [사진제공=이랜드]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지난 11일 새로 오픈한 NC신구로점 1층 옴니 쇼룸 ‘링크랭크’. 이 곳에선 한 여성 쇼호스트가 라이브쇼핑 방송(라방)을 통해 구강 세정기를 소개하고 있었다. 리빙 아이템을 직접 체험, 구입할 수 있을 뿐아니라 라이브쇼핑으로도 살 수 있는 온·오프라인 연계 매장이다. 이날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은 생경한 풍경에 가던 길을 멈추고 구경하기 시작했다. 덕분에 라이브쇼핑이 시작된지 10분도 안돼 30여명의 사람들이 매장 주변을 둘러쌌다.

AK플라자 구로본점이 철수한 지 1년. 이 자리에 들어 온 NC신구로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별 다른 오픈 행사를 하진 않았다. 하지만 NC신구로점이 열자 마자 고객들이 물밀듯 들어올 정도로 인근 주민들의 관심이 컸다.

NC신구로점은 연면적 10만393㎡(3만369평)에 영업면적이 4만2519㎡(1만2862평)에 달하는 등 이랜드 운영 점포 50여개 중 다섯 번째로 크다. 인근 점포와 비교하자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과 비슷한 규모다.

‘패션 강국’ 이랜드가 운영하는 만큼 입점 패션 브랜드만 220여개나 된다. 이중 50% 이상이 상설·팩토리 매장이다 보니 상시 40% 가량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랜드 리테일 운영 매장은 추가로 20% 더 할인한다. 덕분에 이곳에서는 가성비 높은 쇼핑을 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최근 비대면 트렌드를 반영해 집에서도 매장 물건을 살 수 있는 쇼핑 환경도 조성했다. 옴니 쇼룸 ‘링크랭크’ 뿐 아니라 전 매장에서 라방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언제 어디서든지 라방을 할 수 있도록 쇼호스트가 상주 중이다.

NC신구로점 1층에서 라이브쇼핑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박재석 기자]

3040 여성 고객을 위해서도 신경을 썼다. 지하에 NC식품관을 들여와 대형마트와 같은 제품 구색을 갖췄다. 이랜드 킴스클럽이 운영하는 자체 브랜드(PB) ‘오프라이스’와 미국형 초저가 델리 매장 ‘오이츠’ 등도 같은 층에 입점시켰다. 점포 2㎞ 이내에는 식품관 상품을 30분 내 배송하는 ‘오늘 즉시 배송’ 서비스도 도입했다. 아동복 매장도 200여평 규모에 브랜드만 50여개를 입점시켜 선택의 폭을 늘렸다.

문제는 인근 백화점과 아웃렛을 찾는 고객의 발길을 돌릴 수 있는지 여부다. NC신구로점 인근에는 롯데팩토리아울렛과 마리오아울렛 등 ‘가성비’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쇼핑몰이 여럿 있다. 또한 조금만 동쪽으로 가면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점을 시작으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 등이 줄줄히 들어서 있다. 심지어 내년에는 여의도 파크원에 국내 최대 규모의 현대백화점이 오픈한다.

NC신구로점 [사진제공=이랜드]

이랜드 관계자는 “이랜드리테일은 신규 점포 오픈을 통해 상권을 활성화 시키고, 유동고객을 높이는 데 특화된 기업”이라며 “과거 상권 침체로 영업이 어려웠던 NC불광과 뉴코아부천, NC서면 등을 성공적으로 오픈해 유동 고객을 늘리고 주변 상권을 활성화시킨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