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해종 기재부 전 국장, 가스안전公 신임 사장에 내정

한국가스안전공사 신임 사장에 내정된 임해종 기획재정부 전 공공정책국장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임해종(62) 전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장이 한국가스안전공사 신임 사장에 내정됐다.

15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임 신임 사장 내정자는 17일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임기는 2023년 9월 16일까지 3년이다.

충북 진천 출신인 그는 한양대 법학과, 영국 서섹스대 대학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시 24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기획재정부 기획예산담당관, 공공혁신기획관, 공공정책국장 등을 지냈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에는 KDB산업은행 감사, 더불어민주당 충북증평군·진천군·음성군지역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6월 사장 후보에 응모한 6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한 뒤 최종 후보자 5명을 산업부에 보고했다. 이후 장관 추천으로 청와대 인사 검증 등을 거쳐 최종 뽑혔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