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구청은] 구청 출입자 ‘낱장식 명부’ 작성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구청 출입자를 대상으로 한 출입명부 시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해 ‘낱장식 출입명부’를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수기 명부는 한 장의 용지에 다수의 방문자가 방문 기록을 남겨 이름, 전화번호 등의 정보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로 인해 최근 명부에서 확인한 정보로 사적인 연락을 시도한 사례가 발생하는 등 개인정보 노출에 따른 악용, 도용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져왔다.

이에 구로구는 방문자마다 각각의 명부를 작성하는 ‘낱장식 출입명부’를 만들었다. 개인이 명부를 기재한 후 바로 다음 장으로 넘겨 이후 작성자나 타인은 기존 작성자의 정보를 볼 수 없도록 했다. 한지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