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석화공장 475억 납품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인 LS비나(LS-VINA) 공장 모습. [LS전선아시아 제공]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인 LS비나(LS-VINA)가 베트남 최대 석유화학공장 건설 프로젝트에 4000만달러(약 475억원) 규모의 케이블을 납품한다고 15일 밝혔다.

LS비나는 현재 베트남 남부 붕따우주 롱손(Long Son)섬에 조성되는 대규모 석유화학공장 건설 프로젝트에 전력 케이블을 납품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해당 프로젝트 전체 규모의 약 30%인 143억원 어치의 케이블을 EPC업체들에 공급해왔다. 향후 약 65%에 해당하는 309억원 어치의 물량을 추가로 납품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예상하고 있다. 최종적으로 총 프로젝트의 95% 수준인 약 452억원에 달하는 케이블을 납품하게 된다.

LS비나는 앞서 베트남 내 대형 프로젝트였던 712억원 규모의 응이손 화력발전소 프로젝트 등을 수주하며 경쟁사 대비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았다.

LS비나에 따르면 현재 베트남 시장은 전력난에 직면해 대형 발전소 프로젝트들이 지속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LS비나의 추가 수주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LS전선아시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현재 전력부문 수주잔고가 1분기(705억원) 대비 약 70% 증가한 1200억원”이라며 “하반기 실적 반등에 지렛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