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하리2공장 코로나19 확진자로 생산 중단

기아차 소하리 공장 전경 [기아차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기아자동차 소하리 2공장이 생산 근로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가동 중단에 들어갔다. 프라이드와 스토닉 등 수출 물량 생산에 차질이 우려된다.

16일 기아차 관계자는 "소하리 2공장 생산 라인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확진자 근무지 및 동선에 대해 정밀 방역을 실시했다.

소하리 2공장에서는 프라이드와 스토닉 등 수출 중심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수출 물량 생산에 차질이 우려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