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논문 표절…학위 취소 요건”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쓴 박사 학위 논문이 전체 3분의 1 가량을 다른 논문을 베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서 후보자의 박사 학위 논문을 분석한 결과, 서 후보자는 논문의 상당 부분을 학술지 게재 논문과 졸업자 논문 등에서 표절했고 출처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서 후보자는 지난 2015년 8월 경남대 대학원 정치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면서 ‘동맹모델과 한국의 작전통제권 환수 정책, 노태우·노무현 정부의 비교’란 제목의 238쪽짜리 논문을 써 심사를 통과했다.

이 의원은 이 논문 중 70여쪽 분량이 학술지 게재의 연구 논문, 다른 석·박사 학위 논문의 내용을 그대로 옮겨쓰고 출처도 제대로 표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서 후보자의 이 논문을 표절 검사 사이트에 분석 의뢰를 해보니 표절율은 32%로, 경남대 대학원 학위논문 심사 때의 표절율 기준인 10%를 훌쩍 넘겨 학위 취소 요건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왔다고 했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 [이채익 의원실]

구체적으로 연구의 분석 틀을 제시하는 제2장에서 김모 씨의 학술지 게재 논문 중 3장 분량 대부분을 그대로 베끼면서 일부에만 인용 출처를 남겼다. 또 김대중 정부의 대북지원 정책을 제시하면서는 전모 씨가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중 세 단락 가까이를 가져오면서 인용 출처를 표기하지 않았다는 게 이 의원 측 설명이다.

이 의원은 “후보자는 문재인 정권의 규정한 고위 공직자의 5대 비리인 논문 표절 행위에 해당된다”며 “경남대 표절심사위원회가 표절 여부를 심사한 후 표절이 확인되면 학위 취소와 자진 사퇴를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